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연봉 수준과 다른 분야에 비해 연봉이 낮은 이유

임베디드 관련 프로그래머들의 연봉은 어떨까?

코드도사에서는 “임베디드 프로그래머” 혹은 “임베디드 개발자” 들에 대한 여러 칼럼 글들을 쓴적이 있습니다. 예전에는 임베디드 분야에 대해 나름 밝은 가능성을 얘기하였지만 최근에서는 저도 약간은 “회의적인” 시선으로 글을 쓰게 된거 같네요.

제가 쓴 글중에 임베디드 분야에 대한 다소 부정적인 시선으로 쓴 글의 대표격인 글입니다. 위 글은 현재 나름 많은 분들이 읽어주시는거 같아 의외로 “임베디드” 분야에 대한 관심이 있는걸로 보입니다.

사실 “임베디드” 관련 산업은 국내에서 시장 규모만 작을 뿐이지 중요하지 않은 산업은 아닙니다. 여전히 끊임없이 개발 수요가 있고 관련 인력들을 필요로 하는 것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순수 어플리케이션 분야에 비해 기술적 발전이 더디며 인력들이 점점 빠져나가고 대우가 아직까지도 좋아지지 않는다는 점은 분명한 현실입니다.

대우가 안좋다는 부분에 대하여 대표적으로 언급되는 점이 “연봉” 인데요, 어느 직업군이든 간에 대우로 평가하는 기준은 바로 “돈” 입니다. 현재 자유 시장경제를 채택하고 있는 대한민국에서는 당연히 “돈” 혹은 “연봉”이 그 직업의 대우를 판단하는 기준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최근에 프로그래머 혹은 개발자로 불리는 직업은 코로나 19를 기점으로 연봉수준이 꽤나 높아진거 같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임베디드 관련 프로그래머”들의 대우는 이전에 비해 나아진게 별로 없습니다.

그렇다고 업무 강도가 널널한것도 아니고 인력이 점점 빠져나가다 보니 프로그래머 한사람이 여러 가지 일을 동시에 하는 경우기 비일비재 합니다. 이 부분도 현재 진행형이고 업무 환경은 더 악화 되는거 같이 보이네요.

이런 상황에서 관련 회사들이나 제조업 회사들은 인력이 없다고 아우성 들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네들이 연봉 수준을 전반적으로 확 올려주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간접적으로 여전히 “임베디드 관련” 일을 하고 있는 저는(2년여 전부터 임베디드 관련 개발을 직접적으로 하지 않고 있습니다) 상대하는 고객사(FAE 일을 합니다)들을 보면서 더이상은 가고 싶은 회사가 없을 정도로 여전히 변하지 않고 열악하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런 고객사들을 봤을 때 심지어 10여년 후에는 국내에서 관련 제조업이 전부 망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게 되는데요, 이 글을 통해 임베디드 관련 업계의 연봉 수준과 왜 그네들이 연봉을 올려주지 않고 처우 개선도 하지 않는지 전반적인 부분을 한번 설명해 보겠습니다.

임베디드 업계의 연봉 수준

코드도사에서는 “프로그래머 연봉” 이라는 글을 통해 개발자들의 연봉 수준이 어떤지 소개를 해드린 적이 있습니다.

대략적으로 조사한 내용인데요, 여기는 임베디드 쪽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프로그래머들의 연봉에 대한 내용입니다.

여기서 임베디드 SW 쪽으로 연봉 수준을 살펴보면 어떨까요?

  • 국내 임베디드 관련 주요 대기업(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 등)은 신입은 5천이상, 10년차 이상은 8천만원 이상을 연봉으로 수령하는게 가능하다. 필자의 경우에 H사의 최종면접까지 간 적이 있는데 당시에 경력 13년차에 연봉은 8천만원 이상을 제시 받았다
  • 반면에 중견, 중소기업만 가도 연봉 수준은 처참해진다.
  • 중견이하의 수석(부장)급들은 8천만원을 받기 어렵다. 6천만원~7천만원사이.
  • 중견이하의 책임(차장)급들은 5,500만원~6,500만원 사이.
  • 중견이하의 선임(과장)급들은 5천만원~5,500만원 사이.
  • 중견이하의 주임(대리)급들은 4천만원~5천만원 사이.
  • 중견이하의 신입사원들은 3천만원~4천만원 사이.

2023년 현재 다행이도 신입사원의 대기업 제외 중소,중견기업의 연봉 수준은 최소 3천만원 이상 되는거 같습니다. 아마도 3천만원이 최저시급보다 약간 높기 때문에 그정도로 책정이 된거 같습니다. 그 이하로 주는 곳은 되도록 가지 마세요.

위 정보 관련하여 잘못된 부분이 있거나 현재 다니시는 회사에 대한 연봉 정보를 제보하실 분들은 언제든지 댓글을 통해 의견 주셔도 됩니다.

임베디드 업계가 여전히 연봉 인상에 인색한 이유

대다수의 임베디드 관련 회사들은 “제조업”에 속한다 – 픽사베이

사람은 부족하다는데 여전히 “박봉”인 임베디드 업계. 한편으로는 참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이에 반해 “네카라쿠배” 등으로 대표되는 인터넷 서비스 회사들은 사상 최고의 실적에 연봉 인상률은 엄청나니 말입니다.

IT 서비스 회사들은 중견수준의 회사만 되도 꽤나 많은 연봉을 지급하는 회사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임베디드 관련 회사들은 소위 “초대기업” 인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 이외에는 “억” 단위의 연봉을 지급하는 회사들은 거의 없다시피 합니다.

제가 “임베디드 프로그래머의 치명적인 단점” 이란 글에서도 언급했지만 임베디드 프로그래머들의 연봉이 박한것은 어떤 이유일까요? 이걸 단순하게 보기 보다는 해당 산업의 성격을 살짝 들여다보면 그 이유를 잘 알 수 있습니다.

일단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들이 종사하는 회사들의 대다수가 “제조업” 에 속해 있습니다. 제조업은 전자부품 + PCB + 케이스 등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공장에서 생산하여 판매합니다.

  • 셋탑박스
  • AP 라우터(IP 공유기)
  • 네비게이션
  • 블랙박스

제가 FAE 를 하면서 기술지원을 했던 회사들의 아이템들입니다. 하나같이 제조가 필요한 제품들입니다. 따라서 이 회사들은 “제조업” 으로 분류가 됩니다.

제조업 회사들은 제품을 개발하고 생산하기 위해서 필시 “재료비” 가 들어가게 됩니다. 재료비라고 하면 IC, 각종 소자들, PCB, 케이스 등을 구입하거나 개발하는 비용입니다. 이 비용에다가 제품을 개발하는데 필요한 인력들의 “인건비”, 제품을 생산하는데 필요한 생산 인력들의 인건비 혹은 외주를 맡기는 비용들이 필요하게 되는 거지요.

따라서 이들 제조업 회사들은 제품을 개발, 생산하는데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비용이 상당하게 됩니다. 회사의 매출이 많이 발생한다고 해도 남는 비용 즉 이익이 많이 남는 것은 또 다른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제조업 회사들이 과실을 따기 위해서는 그만큼 발생하는 이익이 중요하다 – 픽사베이

매출이 아무리 많이 발생한다고 한들 이익이 많이 남지 않으면 제조업 회사들은 그 사업의 유지에 대해 의문점을 가질겁니다. 소위 규모가 큰 기업인 “대기업”의 경우에는 워낙 제품을 많이 팔기 때문에 원가 대비 이익이 많이 날 가능성이 높지만 그렇지 않은 중견, 중소기업의 경우에는 규모의 경제가 통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중견, 중소 규모의 제조업 회사들은 프로그래머들의 인건비에 대해 “보수적”으로 책정할 수 밖에 없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많은 이익을 남기기 위해서는 조금이라도 인건비를 줄여야 유리하기 때문이지요.

반면에 “IT 서비스” 회사들은 어떨까요? 재료비라는게 들어갈까요? 카카오 같은 회사를 보더라도 개발도구 라이선스 비용이 큰 부담일까요? 결코 그렇지 않을 겁니다. 그들은 단지 “데이터 센터” 정도만 투자하면 됩니다. 그 외에 재료비라는건 거의 들어가지 않습니다.

카카오 라는 회사의 제무재표를 한번 보겠습니다. 올해 예상 매출은 다소 영업이익률이 낮지만(2023년은 실적이 좋지 못하다고 합니다) 2022년도만 해도 영업이익률이 8% 정도 됩니다. 순이익률은 15% 가까이 되는군요.

게임 회사의 대표적인 회사인 “엔씨소프트”의 제무재표를 볼까요? 올해 예상은 8.6 % 정도 이네요. 작년만 해도 영업이익만 무려 20%가 넘습니다. 일반적인 회사의 영업이익이 10%면 꽤나 높은 편인데 이들 회사들의 영업이익은 꽤 높네요.

이 외에도 중견 정도만 되는 IT 서비스 회사들의 영업 이익률은 꽤 높습니다. 이유는 당연합니다. “재료비” 가 들어가지 않기 때문이지요. 이렇기 때문에 IT 서비스 회사들은 프로그래머들에게 높은 연봉을 지급하는게 가능한 겁니다.

반면에 삼성전자와 더불어 국내 2등의 전자회사인 LG전자를 볼까요? 영업이익률이 10%는 커녕 5%를 넘기기가 어려워 보입니다. 순이익률은 더 처참하네요. 적자를 면한게 다행일 정도입니다.

그런데 매출은 엄청나네요. 작년만 해도 80조를 넘는 매출을 올렸습니다. 영업 이익 규모는 높지만 이익률은 IT 서비스 회사들보다 낮은 편입니다.

어떠신가요? 임베디드 제조업 회사들은 엄청 잘나가는 대기업이 이정도인데 중견기업이라고 해도 결코 높은 영업이익을 올리지 못할겁니다. 이유는 “재료비” 에 있다고 봐야 겠군요.

이런 특성으로 인해 임베디드 관련 업계의 프로그래머들은 구조적으로도 높은 연봉을 지급받는게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제 아무리 그 회사에서 날고 기는 개발자라고 해도 높은 연봉을 지급받을 수 있을까요? 글쎄요~이지 않나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