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밍을 할때는 어떤 키보드를 사용해야 할까?

키보드(Keyboard)는 프로그래밍에 있어서 꼭 필요한 도구입니다. 소스에 코드를 입력하고 수정하려면 키보드는 없어서는 안될 도구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그런데 막상 프로그래밍을 할때 어떤 키보드를 써야 하는지 고민이 됩니다. 주변에 코딩좀 한다는 친구들을 보니 딸각딸각 큰 소리가 나는 일명 ‘기계식 키보드’를 쓰는 친구들이 보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나도 친구들처럼 기계식 키보드를 써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요즘은 개인용이나 회사에서도 노트북을 워낙 많이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노트북 자판을 그대로 사용해도 되는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프로그래밍을 할때 과연 어떤 키보드를 사용해야 될까요? 

현재 사용하고 있는 키보드

위 사진은 제가 현재 회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키보드 되겠습니다^^ 제조사는 앱코라는 곳에서 만들었네요. 가격은 4만원이 채 안되는 금액이고, 기계식 키보드 입니다. 키를 입력할때마다 딱딱딱~ 거리는 소리가 중간정도 들리는 키보드입니다. 

기계식 키보드는 타자 소리에 따라 종류가 몇가지가 있는거 같네요. 청축, 갈축, 적축, 흑축 등이 있는데 키의 유격에 따라 청축~적축 등으로 나눠 놓은거 같네요. 제가 가지고 있는 키보드는 갈축입니다. 갈축은 타격감이 중간정도 되어서 부드러움이 중간정도 이고 타격 소리도 기계식 키보드중 중간 레벨 정도 됩니다. 그래도 사무실에서 키를 입력하면 키 타격 소리가 꽤 들리는 편입니다. 

제가 사진속의 키보드를 선택한 이유는 사실 별다른 이유는 없습니다. ㅋ 회사 동료들이 기계식 키보드를 10만원 이상되는 비싼것들을 쓰고 있길래 과연 기계식 키보드는 어떤 느낌인지 궁금해서 구입한 것입니다.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하면 좀더 편할려나? 아니면 키 입력감이 좋나? 이런 몇가지 의문점을 가지고 있어서 이런 궁금증을 해소하고 싶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10만원이 넘어가는 비싼 키보드는 사실 구입하기가 부담스러웠고(회사에서 키보드 구입비를 지원해 주지 않았습니다.) 그 대체재로 4만원대의 저렴한 기계식 키보드를 구입하게 된 이유입니다.  처음에는 위의 모델과 동일한 ‘청축’으로 구입을 했습니다.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해본 소감

기계식 키보드를 구입하기 전 쭉 일반 키보드를 사용하던 저로써는 딱히 특별히 좋거나 장점이 될만한 요소를 찾는게 그리 쉽진 않더군요. ㅋ 또 처음에 청축/적축/갈축의 개념을 생각안하고 소리가 큰 청축으로 구입을 해서인지 키보드 치는 소리는 가히 사무실을 울려퍼지게 하고 있었습니다. 

굳이 차이를 꼽자면 기계식 키보드는 일반 키보드에 비해 키감이 좀더 묵직한 느낌은 있는거 같습니다. 누구는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하면 손가락이나 손목의 피로함이 덜하다고 하는데… 저는 솔직히 그런 차이는 못느끼는거 같았습니다. 오히려 기계식 키보드가 장시간 키보드를 사용하면 손가락이나 손목의 피로도가 더 있는거 같다는 제 주관적인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대신에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하면 키를 입력하는게 좀더 수월하다는 느낌이 드는거 같기도 합니다. 

그리고 청축 키보드는 솔직히 너무 시끄럽더군요. 잠깐 사용하다가 회사를 이직하고 나서 집에서 노트북에 연결하여 사용하고 있었는데, 너무 시끄럽고 어느순간 부터 오른쪽 Shift 키가 잘 먹지 않아서 자꾸 오타를 유발한지라… 집에서 원래 사용하던 키보드로 바꿨습니다. 

현재 회사에서는 위 사진의 키보드를 사용하는데요, 기계식 키보드도 나름 손에 익으니 뭐 쓸만 한거 같아서 청축 대신 갈축으로 바꿔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진 딱히 불편하거나 큰 단점은 보이지 않는거 같습니다. 지금 사무실 분위기는 시끄러운 타자소리를 별로 안좋아하는 직원들이 있어서 나름 갈축으로 선택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은 드는군요. 그럼에도 타자소리는 기계식인지라 일반 키보드에 비해 훨씬 소리는 크다는 사실입니다. 따라서 조용한 사무실 분위기를 깨지 않으려면 기계식이라도 적축을 사용해야 될껏으로 보이네요. 

요 키보드는 예전에(약 8년전) 제가 회사에서 사용하던 키보드입니다. 한창 리눅스 프로그래밍에 열일할 때였던거 같네요. 저는 이때까지 일반 키보드를 사용하다가 주변에서 MAC 느낌의 키보드를 많이 사용해서인지 저도 외형이 예뻐보여서 사용해 본 키보드입니다. 

모델은 I-Rocks 라는 모델인데요, 키의 두께가 얇아서 마치 노트북 자판 누르는 느낌이에요. 그런데 이 키보드는 오랫동안 사용하다 보면 손가락이 다소 피로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그래서 그 때 당시에 회사에서 한 2년정도 사용하다가 더 이상 사용하지 않고 집에서 테스트 용도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지금까지 저한테 잘 맞는 키보드는 사용해보지 못한거 같기도 합니다… ㅋ

키보드 선택의 기준은?

저는 PC 게임을 거의 하지 않습니다. PC는 저에게는 문서를 작성하거나 지금같이 블로깅을 하거나 프로그래밍을 하는 용도로 밖에 쓰지 않습니다. 예전에 어렸을때(중학교 시절..) DOS 게임을 날새다 시피 해서 게임이 지금은 질려서 인지 ( 뭐 재미도 그닥 없습니다 ㅋㅋ ) PC를 게임용으로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게임을 잘 하거나 프로게이머들은 자신들만이 선호하는 키보드가 분명히 있을 것입니다. 포털이나 쇼핑몰에서 키보드를 검색해보면 수많은 키보드 제품들이 게임용으로 검색이 되고 있습니다. 

위의 키보드도 게임용으로 검색이 되네요. 게임용으로 검색이 되는 키보드는 자판에 LED가 들어오는 화려한 키보드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리고 기계식 키보드들도 게임용으로 많이 광고를 하는거 같습니다. 

그런데 아쉽게도 키보드를 검색해보면 프로그래머용 키보드로는 별도로 검색은 되지 않습니다. 저도 프로그래머용을 찾다가 없으니… 기계식 키보드나 게임용 키보드를 사용해봤던 건데요. 지금까지 여러 키보드를 사용해본 결과는?

프로그래머용 키보드는 별도로 없고, 프로그래밍을 할때 자신의 타자 패턴과 손가락 및 손목의 피로도가 최소인게 가장 좋다! 입니다.

제 주변의 프로그래머들은 참 비싼 키보드들을 사용합니다. 최소 10만원 이상, 심지어는 해외에서 30만원 짜리 키보드를 직구해서 사용하기도 합니다. 

비싼 키보드 중 예로 들어본 키보드입니다. 무려 17만원 씩이나 하네요. 이런 키보드가 프로그래머들 용 키보드 일까요?

저 개인적으론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프로그래밍을 할때 적절한 키보드는 일반 키보드던 기계식 키보드던 30만원 짜리 비싼 키보드던 간에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키보드를 선택하는 것입니다. 일반 1만원짜리 키보드라 할지라도 프로그래밍을 할때 지장이 없고 편리하다면 그 키보드는 당신에게 가장 잘 맞는 키보드가 될 것입니다. 

만약 30만원짜리 키보드가 키감이 너무 좋고 손의 피로도를 느끼지 않게 해준다면 그 키보드는 당신에게 가장 잘 맞는 키보드가 됩니다. 이렇듯 프로그래밍을 할때 추천할만한 키보드는 정해져 있는것이 아니라 자신이 사용해보고 자신에게 잘 맞는 키보드를 선택하면 될꺼 같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